Jay's Blog station

신록예찬 (Monat Mai)

고등학교 제2외국어 선택이 독일어였는데 (대입 시험도 봤음), 당시 독일어 선생님이 한 글자 틀릴때마다 얼마나 때렸는지 트라우마처럼 뇌리에 박혀 아직도 하인리히 하이네의 시 im wunderschonen Monat Mai (umlaut 생략 죄송) 는 암송하고 있다. 번역하자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달 오월에” 이리 쓸 수 있을텐데 국어 교과서에 실렸던 이양하 선생의 유명한 수필 “신록예찬” 의 독일어 시 버젼이라 보면 될 듯.

매년말 연대에서 기대표에개 보내주는 학교 달력 보니 다음주면 벌써 그 오월이다. 원어가 주는 감동은 없이 체벌에 의한 기계적 암송이어서 그런가 슈만이 작곡한 동명의 이 가곡 듣다보면 아름다움을 넘어 슬픈 느낌이…

Read more

사랑의 불시착

출장 다니며 한국이라 하면 2000년대 초반 일본에서 욘사마, 유럽에서 2002 월드컵 이탈리아, 스페인전, 그리고 2010년 이후 미국이건 어디건 강남스타일 얘기 많이 나누었지만. 기본적으로 분위기는 희화적인 느낌. 뭐랄까 오 한국이란 나라도 완전 후진 나라는 아닐수도 있겠구나 하는 정도 느낌?

이번 출장길 business meeting 마치고 저녁 식사 자리에서, 상대 회사분이 자기 온 가족 다 Korean drama “Crash landing on you” 의 big fan 이라며 거기 주인공 한번 만나보는게 자기 가족 소원이다 한 적은 이번이 처음인 듯.

드라마 제목이 익숙치 않아 혹시 trailer 나 poster 같은 것 있냐 물었더니…바로

Read more

2년반만 해외 출장

내일부터 약 1주일 미국으로 출장 간다. 2020년 2월  뉴욕 출장 간 것이 마지막이었으니 근 2년 3개월만이다. BD 는 결국 영업이고, 신약개발하는 울 회사 입장에서 허가 받아 출시 전까지 돈줄은 사실 BD 가 전부인데,  코로나로 발이 꽁꽁 묶인 지난 2년반 회사에 많이 미안했다. 아무쪼록 모종의 성과 도출되어 가오 한번 세웠으면 싶은데.

Read more

장수하는 브랜드

교대역 근처 근무한 적 있었는데 14번 출구 근처라 편입학원 많은 동네였다. 젊은 친구들 유동인구가 많아 특히 식당 같은 경우 얼마나 주기가 짧은지 좀 괜찮은 식당이 생겼다 싶음 아 여기는 지켜줘야겠다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렇지 않으면 서너달도 지나지 않아 간판 없어지고 다른 가게가 들어오곤 했다. 가장 아쉬었던 것이 교소돈 (교대 소바와 돈까스).

일본을 좋아하는 점 중의 하나가 이것인데, 이십년전 출장길 맛있었던 골목길 작은 식당 다시 찾아가보도 최소 80% 이상의 확률로 그 자리에서 영업중이다. 많지 않은 경험으로 내린 결론이라 물론 일반화의 오류가 있을 수 있고 이런 보수성이 일본의 혁신을 저해한다는 비판도 있는 것 안다. 그래도.

Read more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계산해야 한다

좋아하는 영화중 하나가 “최종병기 활” 인데 마지막 주인공의 명대사가 인상적이었다. “바람은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라는.

Read more
12345...10...